[중앙선데이] 퇴사학교 학생들이 본 직장인 대선공약 (17.03.05)

육아휴직 쓰라고요? 당장 ‘놀다온 X’ 뒷담화하는 게 현실인데…
퇴사학교 학생들이 본 직장인 대선 공약

 중앙선데이, 김경희 기자 / 17.03.05
‘칼퇴근법’ 등 공약 취지는 좋지만
조직 문화 개선 없인 공염불 우려
기업에 경각심 효과는 기대할 만

우리나라 근로자의 연간 평균 노동시간은 2015년 기준 2113시간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(OECD) 국가 중 멕시코에 이어 둘째로 높다. OECD 평균 1766시간을 법정 근로시간인 하루 8시간으로 나눠 비교해 보면 다른 나라보다 연간 43일이나 더 일하는 셈이다. 실제로 과도한 노동은 퇴사의 주된 원인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. 대선주자들도 이런 흐름을 반영해 직장인의 삶의 질을 높이겠다는 공약을 앞다퉈 내놓고 있다. ‘칼퇴근법’과 주 52시간 법정 근로시간 준수, 육아휴직 보장 등이 대표적이다.

 

(중략)

 

Q. 칼퇴근 공약에 대한 직장인들의 반응은.

장수한=“좋고 당연한 얘긴데 조직 문화나 리더십의 체질 개선 등이 병행되지 않으면 공염불에 그치지 않을까 우려된다.”

휴가바라기=“지금도 한 달에 한 번 ‘칼퇴 데이’가 있지만 오후 6시 자동으로 불이 꺼져도 모두 아무렇지 않게 다시 켜고 일한다. 상사들 인식이 먼저 바뀌어야 한다.”

공순이=“매달 ‘가족 사랑의 날’이 있는데 상무님이 솔로는 일찍 퇴근하는 대신 회식하자고 한다. 회식도 일의 연장이란 인식 자체가 없다. 그래도 칼퇴근이란 말이 대선 공약으로까지 거론되면 경영자들에게 경각심을 주지 않을까 기대한다.”

 

.

Q. 육아휴직 활성화 공약은 기대할 만한가.

 

박진오=“공약이 실현된다면 막연한 퇴사는 줄어들 거다. 퇴사가 답이 아닌데도 당장 쉬고 싶다는 마음에 퇴사로 내몰리는 직장인이 적잖다.”
=“오히려 이재명 성남시장의 보육원 확대 공약이 와 닿았다. 육아는 오랜 기간 일과 병행해야 하는 문제인 만큼 한정된 예산을 장기적 관점에서 집행할 필요가 있다.”
=“얼마 전 회식 때 육아휴직을 쓴 여직원에게 남자 상사가 ‘놀다온 X’이라고 뒷담화를 하는데도 아무도 반박을 못했다. 이런 직장 문화에서 눈치 안 보고 휴가를 쓰는 건 불가능하다. 그런 점에서 남성 육아휴직부터 활성화돼야 할 것 같다.”

.

Q. 다음 대통령에게 바라는 것은.

=“조기 진로 탐색 등을 골자로 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교육개혁 공약은 누가 대통령이 되든 염두에 뒀으면 한다. 100세 시대라고 하는데 2030은 물론 5060도 계속 꿈을 꾸며 진로를 설계할 수 있는 사회적 토대가 구축돼야 한다.”
=“공무원 합격, 대기업 입사가 아니면 실패한 인생으로 치부되는 사회가 아니라 언제든 새로운 도전이 가능한 세상을 만들어주길 바란다.”

 

김경희 기자


아직 후기가 없는 강의입니다.

퇴사학교 후기를 남겨주세요!