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파이낸셜뉴스] 유승민, 직장인 삶에 주목..”많은 사람들 퇴직에 관심많아”

유승민 직장인 삶에 주목..
“많은 사람들 퇴직에 관심많아”

파이낸셜뉴스 / 17.01.15


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 육아휴직 제도 개편을 담은 개정안으로 정책 행보에 나선 대선주자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이 직장인들의 삶에 주목했다.

서점에서 일일 판매사원 체험에 나선 유 의원은 최근 발간된 서적 ‘퇴사학교’를 구입한 데 이어 ‘아, 보람 따위 됐으니 야근수당이나 주세요’라는 책에도 높은 관심을 보였다.

유 의원은 15일 서울 종로타워에 위치한 종로서적에서 일일 판매사원 체험을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“‘퇴사학교’ 책을 산 것은 젊은사람들이 요즘 많이 본다고 해서다”라며 “벌써 젊은 사람들이 옛날과 달리 평생직장 개념이 아니라 언제든지 관둘수 있다는 거 아니겠냐”라고 말했다.

유 의원은 “벌써 이런 퇴사, 퇴직을 하고 창업하거나 자기 사업을 작게라도 하는 것에 (많은 사람들이) 관심이 많은 것 같다”고 부연했다.

그는 일일 판매사원 체험 중 서점 직원의 설명을 듣다가 ‘퇴사학교’ 책에 대한 설명을 들은 뒤 바로 해당 서적을 구매했다.

유 의원은 “일본 저자들의 책이 굉장히 많다”며 “그 쪽이 회사를 빨리 관두거나 회사를 창업하는 것이 우리보다 굉장히 빨라서 그런 것 같다”고 말했다.

유 의원은 열악한 노동조건을 풍자한 일본 저자의 그림책 ‘아, 보람 따위 됐으니 야근수당이나 주세요’ 책에도 관심을 보이며 근처에 있던 같은당 유의동 의원에게 “이 책 사서 나랑 바꿔보자”고 말했다.
4차 산업혁명 책에도 관심을 가진 유 의원은 클라우스 슈밥의 ‘제4차 산업혁명’에 대해 “그렇게 감동은 못 받았다”며 “그냥 설명만 해놓았을 뿐 우리가 4차 산업혁명에 어떻게 대응해야할지에 대한 얘기가 너무 없더라”고 평했다.

그는 서울공대 교수들이 내놓은 ‘축적의 시간’을 언급, “그책 자체가 훌륭한 책은 아닌데 쓴 분들 몇 분들 만나고 얘기하니까 들을 얘기가 많더라”라고 강조했다.

이날 유 의원은 출판 및 독서 문화 장려를 위해 종로서적을 방문해 일일판매사원 체험을 하면서 책 계산을 한데 이어 직원과 함께 서점을 돌면서 시민들과 인사를 나눴다.

hjkim01@fnnews.com 김학재 기자


아직 후기가 없는 강의입니다.

퇴사학교 후기를 남겨주세요!